si.mpli.st dev

Minku Lee

Google Cloud Run 겉핥기

2019년 4월, 샌프란시스코에서 Cloud Next ‘19가 열렸습니다. Shakr DevOps 팀에서 정말 기다리고 있던 PostgreSQL 11 버전 지원을 비롯해 정말 많은 제품 발표가 있었지만, 그 중 Cloud Run이라는 제품이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Lambda, Cloud Functions, 그리고 Cloud Run

2014년 아마존이 Lambda를 발표한 이후로 서버리스는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의 트렌드가 되었습니다. 구글도 Lambda와 유사한 서버리스 제품인 Cloud Functions를 출시했지만, Lambda보다 적은 언어를 지원하고 작년 8월 베타 딱지를 떼어서 비교적 성숙하지 않은 제품이란 느낌이 강합니다.

이번에 출시한 Cloud Run은 Google이 따라잡기 게임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없애줄, 강력한 한 방입니다. 코드의 형식을 강제하던 기존 서버리스 서비스와는 다르게 Docker 컨테이너로 배포가 가능하고, $PORT 환경 변수에 따라 HTTP 포트를 바꿀 수 있기만 하면 무엇이든 돌릴 수 있습니다. (전체 요구 사항은 여기에)

서버리스 플랫폼의 벤더 락인(vendor lock-in)도 해결했습니다. 구글 내에서 사용할때는 운영 걱정 없이 사용할 수도 있고, 이미 존재하는 GKE 클라스터의 자원을 사용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구글이 작년에 발표한 Knative 기반이기 때문에, EKS와 같은 다른 제공자의 Kubernetes 클러스터에서도 컨테이너를 같은 방식으로 구동할 수 있습니다.

발표 이후 운영 없이 컨테이너를 구동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AWS FargateAzure Container Instances와 비교되기도 했지만, 실행 방식과 과금 방식에서 큰 차이가 있습니다. Fargate 및 ACI는 컨테이너가 상주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한 달 내내 웹 서버 컨테이너 한개를 켜두면 30일분의 요금을 지불해야 합니다. Cloud Run은 컨테이너를 사용하지만 Cloud Functions처럼 요청이 있을 때만 실행되고, 요청을 처리하는 시간만큼만 과금이 됩니다.

과금 방식 다이어그램

과금 방식 다이어그램

또한 요청이 들어오는 정도에 따라 유연하게 컨테이너의 수를 조정하니, 따로 Autoscaler를 관리할 필요도 없습니다. 콘솔에서 최대 동시 실행 갯수를 지정해주기만 하면 됩니다.

간단하게 써 보았습니다

이렇게 기존에 나와 있던 다른 솔루션에 대비해서 좋은 점이 무척이나 많았기에, 바로 써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베타 상태의 서비스에 무턱대고 운영 중인 서비스를 올릴 순 없죠. 비교적 트래픽이 적고, 개인적으로 만들고 있던 사진 갤러리 사이트인 35를 Cloud Run으로 옮겨보기로 하였습니다.

Angular로 만들어진 단일 페이지 애플리케이션(SPA) 형태의 사이트이기 때문에 간단하게 NGINX를 사용했는데, 앞서 소개한 것처럼 $PORT 환경 변수에 따라 열어야 하는 포트를 바꿔야 하기 때문에 간단하게 포트 번호를 치환해주는 스크립트를 만들었습니다.

# .entrypoint.sh

#!/bin/sh
set -ex
sed "s/80;/${PORT:-80};/g" -i /etc/nginx/conf.d/default.conf
nginx -g "daemon off;"

다음으로는 Dockerfile을 만듭니다. NGINX 공식 이미지에 빌드된 디렉터리를 복사하고, 위의 스크립트를 복사한 후 실행하도록 지정하였습니다.

FROM nginx:1.15-alpine

COPY dist /usr/share/nginx/html
COPY .entrypoint.sh /opt/entrypoint.sh

CMD ["/opt/entrypoint.sh"]

이미지를 빌드하고 Container Registry에 푸시를 합니다.

# Build
docker build -t gcr.io/my-project/my-image:20180420 .

# Push
gcloud auth configure-docker
docker push gcr.io/my-project/my-image:20180420

이미지가 모두 푸시되었으면, 콘솔에서 Cloud Run 서비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름을 입력하고, GCR에 올린 이미지를 지정해주면 준비 끝! 기본적으로는 요청을 할 때 IAM을 통해 인증을 하도록 요구하지만, ‘Allow unauthenticated invocations’ 를 체크하여 제한을 없애고 공개 웹 사이트를 호스팅할 수 있습니다.

서비스 만들기

수 초 이내에 바로 접근 가능한 URL이 생성됩니다. 시험삼아 프로젝트를 몇 번 만들어 보았는데, 컨테이너 이미지에 문제가 있지 않는 한 URL이 준비되는데 5초 정도 밖에 걸리지 않아서 꽤나 인상깊었습니다.

배포가 완료된 화면

컨테이너가 출력하는 로그도 Cloud Run 콘솔에서 쉽게 확인이 가능합니다. 물론 자세한 정보를 원한다면 Stackdriver Logging 콘솔에서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요청에 대한 로그 확인

내부 서비스에 사용하기 위해서는 Cloud Run에서 제공해주는 URL로도 충분하지만, 웹 사이트를 운영하려면 도메인 연결은 필수죠. 도메인 소유권을 인증하고 DNS 레코드를 변경해주면 Let’s Encrypt 인증서로 보안 연결까지 자동으로 설정합니다.

도메인 연결

도메인 연결을 하면…

Let's Encrypt 인증서

Let’s Encrypt 인증서도 자동으로 설정된다

워밍업이 된 상태에서 WebPageTest로 로드 테스트를 해 보니, 꽤 괜찮은 반응 속도가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도메인 연결

Cloud Run 상에서 실행되는 저의 갤러리 사이트를 방문해서 확인해보세요!

마치며

처음 Heroku를 접했을 때, 배포가 이렇게 간단할 수 있구나 라는 생각에 감탄했던 기억이 납니다. 컨테이너를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게 되고 Kubernetes와 같은 복잡한 도구가 보편화되면서 이따금씩 Heroku가 그리운 적이 있는데, Cloud Run은 이러한 향수를 말끔하게 없애주고, 오히려 Heroku보다도 더욱 쉽게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GA가 되면 충분히 프로덕션 환경에도 도입해볼 가치가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다음 포스트에서는 Cloud Run에서 구동되는 서비스를 어떻게 모니터링하는지, GCP의 다른 제품과는 어떻게 연동되는지를 살펴보겠습니다.